La revista Ñ es un proyecto editorial asentado en Seúl. Se presenta como una puerta al intercambio cultural entre el mundo hispanohablante, y el coreano.

Magazine Ñ is a project which started with opening a space for the interchange of cultures between Hispanic & Korean.

잡지 Ñ (엔녜)는 히스패닉과 한국 문화의 교류를 위한 장을 마련하는 목적을 가지고 서울에서 시작된 프로젝트다. 표지 및 각 기사에 대한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다.